대한말초신경학회 창립 10주년 '이정표'




대한말초신경학회가 창립 10주년을 맞아 말초신경학 10년 역사를 뒤돌아보고, 인공지능·로봇 등 신의료기술 동향을 살펴보는 자리를 열었다. 

대한말초신경학회는 2008년 정환영·이영우 명예회장과 김동호 초대 회장(충북의대)을 주축으로 창립총회를 연 것을 계기로 신경외과학회의 지평을 뇌와 척추에서 말초신경 분야로 넓히는 데 앞장섰다.

타과와의 연대를 통해 말초신경학 연구의 기초를 다지고, 신경외과 교수와 개원의사가 합심해 정기적인 학술대회·연수교육·카데바 워크숍을 열어 기초 말초신경 질환 연구를 실제 임상의학으로 연계할 수 있는 기반을 다졌다. 2015년 영문학술지(The Nerve)를 창간호를 발행, 학회의 기틀을 마련하면서 대한신경외과학회 산하 10번째 분과학회로 자리매김했다. 

박진규 대한말초신경학회장(경기도 평택·갈렌의료재단 PMC박병원 이사장)은 7월 8일 서울대병원 의학연구혁신센터에서 열린 10주년 기념 심포지엄에서  "말초신경학회는 회원간의 강한 유대와 신구 회원의 조화를 바탕으로 타과와의 연대와 대학-개원가의 원활한 협조가 장점"이라면서 "앞으로도 서로 소통하고, 학문적 발전을 공유함으로써 밝은 미래를 준비하는 학회로 성장할 수 있도록 성원해 달라"고 당부했다.

박 회장은 "학회 창립 10년 역사를 되돌아보고, 함께 미래를 준비하고 발전하자는 취지에서 기술·비즈니스·혁신에 관한 내용을 준비했다"면서 "서로 소통하고, 학문적 발전을 공유해 밝은 미래를 준비할 수 있도록 하는 데 역점을 뒀다"고 밝혔다.

등록비 전액을 지역사회 공헌 활동에 기부키로 한 데 대해 박진규 회장은 "학회가 사회와 함께 미래를 준비하고, 변화에 적응하며 성장해 왔듯이 내부적으로 건강한 학회의 기틀을 만들자는 취지에서 사회공헌 활동을 기획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강성돈 대한신경외과학회장(원광의대 교수·원광대병원)은 "여러가지 어려움 속에서도 말초신경학 발전을 위해 앞장 선 여러분이 있기에 학회의 기틀을 만들 수 있었다"면서 "말초신경은 신경계의 처음과 끝이다. 말초신경학회가 신경외과학회의 처음과 끝이 되길 바란다"고 격려했다.

대한신경외과학연구재단이 주관한 이번 심포지엄은 '다시 느끼고 움직이는 기쁨, 함께하는 대한말초신경학회'를 주제로 ▲10년 간 기술 발전사(장재칠 순천향의대 교수·순천향대서울병원 신경외과) ▲학술 세미나 변천사(이상구 가천의대 교수·길병원 신경외과) ▲역사 사진전 등을 통해 학회 역사를 재조명했다.


의료계의 첨단기술 동향을 살펴볼 수 있도록 △인공 손(박종웅 고려의대 교수· 정형외과) △인공지능 기반 의료영상 분석(김휘영 연세의대 교수·방사선의과학연구소) △웨어러블 로봇현황과 의학적 기대(이진영·국립교통재활병원 천추손상센터장) 등의 강연을 선보였다.


이경석 순천향의대 교수(순천향대천안병원 신경외과)는 '세상이 바뀌면 생각을 바꿔라'를, 양인철 솔메딕스 대표는 '신개념 의료기기 비즈니스 전략'을 발표, 의료 환경의 변화 양상을 전망했다.

의협신문, 송성철 기자, 2018.07.06

조회 0회

솔메딕스는 의료현장의 아이디어를 효율적으로 제품화 하기 위한 협력 비즈니스 모델인 MOSAIC Platform을 구축하였습니다. 임상, 시장, 기술, 허가, 보험 분야의 사업화 가능성을 사전에 진단하여 비즈니스의 성공 가능성을 높이고 있습니다.

의료기기 아이디어의  진단, 시작품 제작, 특허, 국가과제, 실증연구, 전임상연구, 시제품 개발, 기술이전, 제품 출시까지 MOSAIC Platform의 Co-Business 파트너들과 신개념 의료기기 개발을 위해 힘을 모으고 있습니다.

(주)솔메딕스 | 사업자등록번호 : 782-87-00200 | 대표 : 양인철

​03920 서울시 마포구 성암로 330, 721호 (DMC첨단산업센터)

T : +82-2-717-7852 | E : support@solmedix.com

© 2015-2020 Solmedix Co., Ltd.

img_value0301.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