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의생명산업진흥원 ‘김해형 스마트 팩토리’ 구축 나서

솔메딕스와 지역 우수 의료기기 발굴 및 사업화 활성화 업무협약

안정적 수입모델 수립…초기 수익창출로 지역 선순환 구조 정착 기대

김해의생명산업진흥원 홍성옥 원장 (좌), (주)솔메딕스 양인철 대표 (우)

김해의생명산업진흥원이 의료기기 전문 사업화 기업 솔메딕스와 손잡고 ‘김해형 스마트 팩토리’ 구축을 통해 창업기업이 자생할 수 있는 선순환적인 창업 생태계 활성화에 나선다.

의생명산업진흥원은 지난 7일 의료기기 전문 사업화 기업인 ㈜솔메딕스와 지역의 우수 의료기기 발굴 및 사업화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

솔메딕스는 의료기기 아이디어 분석을 통해 임상 수요, 기술, 인허가 등 다양한 시각에서 사업성을 진단하고 이를 바탕으로 최적의 제품화 전략을 수립하며, 의료기기 전문 GMP 생산시설(공유팩토리)을 기반으로 빠르고 효율적인 사업화가 가능한 국내 유일한 의료기기 오픈 이노베이션 플랫폼을 보유하고 있다.

양 기관은 이번 업무협약 체결에 따라 ▶김해형 스마트 팩토리 구축 및 운영 ▶지역 내 우수 의료기기 아이디어 발굴·진단 및 사업화 ▶지역 내 기업 보유 의료기기 기술 고도화 지원 및 사업화 추진 ▶진흥원 의료기기 생산 인프라 시설 기획·구축 및 운영의 활성화를 위해 협력한다.

우선 김해 의료기기 기업 대상으로 솔메딕스를 통해 의료기기를 생산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며, 의료기기 전문 제조 플랫폼을 개발해 운영해나갈 계획이다.

특히 의료기기를 전문적으로 제조할 수 있는 기반과 플랫폼을 구축해 수도권 및 전국의 우수기업을 김해로 유치하고 더불어 지역 내 뿌리산업과 연계한 의료기기 제조로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 경제 활성화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해의생명산업진흥원] 나재훈 연구원, 차병열 센터장, 홍성옥 원장 / [(주)솔메딕스] 양인철 대표, 박의진 이사, 강호철 이사 (사진 왼쪽 부터)

홍성옥 원장은 “제품화에는 장기간·고비용의 투자를 필요로 하고 판매단계에 이르기까지 인·허가와 같은 제도적 리스크가 큰 의료기기 분야의 특성상 창업기업이 단일 품목군만으로 기업을 성장시키기에는 많은 어려움이 있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사업성 진단에서부터 최종 판매까지 원스톱 사업화가 가능한 플랫폼을 김해 클러스터에 구축함으로써 복잡한 제품화 단계를 단축시켜 창업기업이 자생할 수 있는 선순환적인 창업 생태계를 조성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뉴스경남, 이진우 기자, 2021.10. 11]



기사링크


- 솔메딕스 대외 협력팀 -

조회수 107회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