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대의료원, 강화된 유럽기준으로 솔메딕스 약물주입기기 임상 수행


고려대학교의료원이 유럽의 강화된 의료기기법(MDR) 기준에 따른 ISO14155 기반의 첫 임상시험을 수행한다. 임상평가 제품은국내 의료기기 업체 솔메딕스의 광유도 약물주입기기다. 고려대 구로병원 이비인후과 조재구 교수가 보건산업진흥원의 '2020년도 국산의료기기 신제품 사용자(의료기관) 평가 지원 사업' 책임연구자로 선정돼 약 6개월간 솔메딕스의 광유도 약물주입기기 '라이트인(Lightin)'에 대한 임상평가를 진행한다. 해당 사업은 브랜드 인지도가 높은 대학병원급 의료기관의 의료진이 국산 신제품을 직접 사용하고, 제품의 개선 피드백 및 우수성을 입증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조재구 교수는 ISO14155 규격에 맞춰 라이트인에 대한 임상평가를 시행 후 그 결과를 제공할 예정이다. 내년 5월부터 유럽시장으로 진출을 원하는 의료기기 기업은 새 의료기기법(MDR)에 따라 ISO14155 규격에 맞춘 임상데이터를 제출해야 한다. 국내 기업의 경우 이 규격에 맞는 임상데이터 제출을 위해 해외 임상시험이 부득이한 상황이었으나 지난해 9월 고대의료원이 종합병원 세계 최초로 ISO14155 인증을 받으면서 국내에서도 가능해졌다. 이번 임상평가가 이뤄지는 '라이트인'은 광원장치와 광섬유 카테터를 연결해 의료진이 주삿바늘 위치를 실시간으로 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돕는 장비다. 현재 성대마비 등의 성대질환 환자에 대한 치료방법인 성대주입술의 경우 정확한 약물 주입 위치를 확인하기 어려워 숙련된 전문의에 의해서만 시행되고 있는데 '라이트인'을 사용하면 주삿바늘의 위치를 직관적으로 알 수 있어 성대주입술에 대한 의료진의 진입장벽을 낮출 수 있다. 또한, 정확한 약물 주입을 통해 환자에 대한 치료효과는 높이고, 합병증의 위험은 최소화시켜 안전성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조재구 교수는 "이번 임상시험은 고대의료원이 보유한 국제 수준의 임상연구 체계 및 인프라를 활용해 '라이트인'과 같은 우수 국산 의료기기의 안전성과 효능을 입증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기대를 표했다. 양인철 솔메딕스 대표는 "고대의료원과의 임상연구를 통해 '라이트인'의 글로벌 시장 진출에 전기가 마련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조선비즈, 장윤서 기자, 2020.06.17 ]


기사링크


-솔메딕스 대외협력팀 -

조회 34회

솔메딕스는 의료현장의 아이디어를 효율적으로 제품화 하기 위한 협력 비즈니스 모델인 MOSAIC Platform을 구축하였습니다. 임상, 시장, 기술, 허가, 보험 분야의 사업화 가능성을 사전에 진단하여 비즈니스의 성공 가능성을 높이고 있습니다.

의료기기 아이디어의  진단, 시작품 제작, 특허, 국가과제, 실증연구, 전임상연구, 시제품 개발, 기술이전, 제품 출시까지 MOSAIC Platform의 Co-Business 파트너들과 신개념 의료기기 개발을 위해 힘을 모으고 있습니다.

(주)솔메딕스 | 사업자등록번호 : 782-87-00200 | 대표 : 양인철

​03920 서울시 마포구 성암로 330, 721호 (DMC첨단산업센터)

T : +82-2-717-7852 | E : support@solmedix.com

© 2015-2020 Solmedix Co., Ltd.

  • Black Facebook Icon
  • Black LinkedIn Icon